어의당한방병원

어의당한방병원


언론보도

  • 처음으로 > 병원소개 > 언론보도

어의당한방병원과 관련된 언론보도 소식을 전해 드립니다.

 

게시판글 내용보기
전주관광호텔 역사속으로…한방병원으로 재탄생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17-04-03 11:41 조회 985

전주관광호텔, 한방병원으로 재탄생 (전주=연합뉴스) 홍인철 기자 = 역대 대통령들이 전북 방문 때마다 머물던 전주관광호텔이 한방병원으로 재탄생 채비를 마쳤다. 한때 이 지역에서 옥동자처럼 귀했던 옛 전주관광호텔을 인수·리모델링한 '어의당 한방병원'은 호텔의 특성을 살려 1인실ㆍ2인실ㆍ4∼6인실 등 다양한 규모의 병상 100여 개를 갖추고 내년 1월 초 문을 연다. 2014.12.29 ichong@yna.co.kr

(전주=연합뉴스) 홍인철 기자 = 역대 대통령들이 전북을 방문할 때마다 머물던 전주관광호텔이 한방병원으로 재탄생한다. 

한때 이 지역에서 옥동자처럼 귀했던 옛 전주관광호텔을 인수해 리모델링한 '어의당 한방병원'은 호텔의 특성을 살려 1인실과 2인실, 4∼6인실 등 다양한 규모의 병상 100여개를 갖추고 내년 1월 초 문을 연다. 

이 한방병원은 수십년 전 호텔을 건립하면서 올렸던 상량 목판을 찾아내 로비 천장에 다는 등 옛 전주관광호텔의 유적을 고스란히 살리고 스토리텔링화했다.

또 1960∼70년대 전주시내에서 유일했던 이 호텔 나이트클럽 무대를 되살려 회의실과 공연장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꾸몄다.  

김대중·김영삼·박정희 전 대통령을 비롯한 거물 정치인들이 이용한 숙소의 흔적도 살려냈다. 

전주관광호텔은 "이 지역을 방문한 VIP들이 머물 최고의 호텔을 지으라"는 박정희 전 대통령의 지시로 1964년에 전주시 다가동에 건립됐으나 1980년 현재의 중앙동 부지로 옮겨졌다.

이 때문에 관광호텔은 호남지역의 정치·경제·문화계 담론의 산실 역할을 해왔다.

특히 1980년대에는 군부의 눈초리를 피해 중앙·지방 정치인들이 소통하고 교류하던 장소였다.  

김대중 전 대통령은 1995년 이곳 관광호텔에서 당시 새정치국민회의 총재로서 정치권 비자금문제에 관한 기자회견을 하기도 했다. 

어의당 한방병원은 난치병 전문 한의사 3명과 양의사 1명이 양·한방을 통합 치료할 예정이다. 

한원주(43) 원장은 "난치병 환자들에게 양·한방을 아우른 신개념 통합치료 서비스를 제공하는 한편 다양한 일화를 간직한 옛 관광호텔의 역사성을 살려 전북지역 의료관광의 메카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ich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4/12/29 15:28 송고



목록보기

 

상호 :
의)지리산의료재단 어의당한방병원
대표 :
이근재, 장대석
주소 :
우.54999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주객사1길 22, 2층
TEL
063-900-5555
FAX
063-900-5599
E-mail
사업자번호
402-82-24994

홍보동영상

어의당 한방병원. 저희 한방병원을 찾아주신 모든 분들의 건강과 행복을 기원하며 여러분의 든든한 건강지킴이가 되어 드리겠습니다.

전화걸기